의령, 곱디고운 오색단풍 물들어

한 폭의 수채화처럼 울긋 불긋

가 -가 +

우용희
기사입력 2020-11-01 [19:34]

 

 

 


[무도매거진-우용희기자] 11
월의 첫 주말인 1일 흐린 날씨속에 의령의 곳곳에 가을의 시골풍경이 정겹고 아름답다. 의령천 구름다리 밑으로 오리배가 맑은 냇물과 곱디곱게 물든 오색찬란한 단풍과 어울려 한 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하고 있다.

 

 추수를 끝낸 의령읍 서남마을 논에는 '논 마시멜로', '공룡 알', '대형 바둑돌' 등으로 불리는 곤포사일리지가 지름 1m가 넘는 흰 비닐에 싸여 농촌 들녘을 수 놓고 있다

 

 

 

 

 


(사진제공: 의령군)

우용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도매거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