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트원정대’ 장기하 송호준 ‘생존 태평양 항해기’

가 -가 +

이원희
기사입력 2020-08-07 [11:06]

 

[무도매거진-이원희기자]

‘요트원정대’ 뮤지션 장기하와 예술작가 송호준이 태평양으로 들어간다.

 

8월 17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다큐멘터리식 예능 프로그램. 대한민국 최초 무기항 무원조로 홀로 요트 세계일주에 성공한 김승진 선장과 진구, 최시원, 장기하, 송호준 네 남자가 태평양으로 리얼 항해를 떠난다.

 

앞서 ‘요트원정대’ 측은 진구, 최시원의 캐릭터 예고편을 차례로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 태평양 항해가 “남자로서 인간으로서 최고의 경험이 될 것 같다”는 진구와 “무서운 것 그 이상인 것 같다”는 최시원의 각오와 소감은 지금껏 어떤 예능에서도 볼 수 없던 날 것 그대로의 생존기를 예고해 관심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요트원정대’의 또 다른 멤버들 장기하와 송호준의 캐릭터 예고편이 공개됐다. 험난한 태평양 바다 위로 던져진 이들의 꿈 같은 도전, 극한의 도전이 상상초월 모험을 기대하게 했다.

 

먼저 장기하는 화려한 무대 위가 아닌, 파도가 몰아치는 태평양 한 가운데서 생존 싸움을 벌이고 있었다. “잠에서 깼을 때 정말 파도가 미친듯이 배를 흔들고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도 내가 잠을 잤네. 꿈을 꿨네”라고 말하는 장기하의 내레이션은 일상을 뒤흔든 상황의 연속을 짐작하게 했다. 그 속에서도 꿋꿋하게 도전을 이어가는 장기하, 그리고 붉은 노을이 진 바다의 모습이 짙은 여운을 남길 모험을 예고했다.

 

세계 최초 개인 인공위성 발사한 인물로 알려진 ‘도전의 아이콘’ 송호준은 이번 ‘요트원정대’를 통해 태평양 항해에 도전했다. 송호준은 “인간의 본질적인 질문에 대한 답이 얻어질까”라는 기대에 부푼 각오를 전했다. 그러나 도전은 결코 쉽지 않았다. 세찬 파도를 맞아야 했고, 흔들리는 요트를 견뎌야 했다. 그 속에서 송호준이 멤버들과 함께 찾은 우리 존재에 대한 답은 무엇일지, 항해의 끝을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진구, 최시원, 그리고 장기하와 송호준까지,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네 남자가 ‘도전’, ‘모험’, ‘생존’의 키워드를 품고 태평양 항해에 나섰다. 그 어떤 예측도 할 수 없는 대자연 태평양 속에서 네 남자는 어떤 이야기를 펼쳐 냈을지, 8월 17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될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에 뜨거운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요트원정대’ 예고 캡처

이원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도매거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