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어게인' 김하늘-윤상현, 달콤함 온데간데 없는 싸늘한 정적! 궁금증↑

가 -가 +

이원희
기사입력 2020-08-04 [14:54]

 

[무도매거진-이원희기자]

JTBC의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 김하늘과 윤상현의 싸늘한 정적만이 감도는 냉랭한 표정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아낸다.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 예정인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 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 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전 리즈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드라마 ‘고백부부’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하병훈 감독이 JTBC로 이적한 이후 처음으로 연출하는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중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 지망생인 워킹맘들의 워너비 ‘정다정’ 역을, 윤상현은 18세 고등학생 때 가장이 된 후 자신의 꿈을 애써 외면한 채 현실에 쫓기며 살아온 '홍대영' 역을 맡았다. 이에 두 사람은 어린 나이에 부모가 된 후 자신의 꿈을 접은 채, 현실에 치이며 살아오다 결국 이혼 위기에 다다른 부부의 모습으로 가슴을 짠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와 함께 무거운 적막감이 흐르는 부부 김하늘과 윤상현의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 속 김하늘은 차갑게 식은 눈빛과 굳은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입을 다문 채 그저 아래만 내려다보는 그의 시선에서 느껴지는 서늘함과 단호함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반면 윤상현은 할말이 많은 듯한 표정과 원망이 섞인 눈빛으로 김하늘을 바라봐,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이에 달콤함은 온데간데 없는 김하늘과 윤상현의 이야기에 관심이 높아진다.

 

‘18 어게인’ 제작진은 “극중 김하늘과 윤상현은 한때는 그 누구보다 서로를 위해주는 부부였지만 현재는 이혼 위기에 놓인 부부로 분한다. 이에 두 사람은 아내와 남편의 서로 다른 입장을 보여줌과 동시에, 이로 인한 관계 변화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들 것이다. 오는 9월 안방극장을 웃고, 울고, 설레게 만들 휴먼 공감 판타지 ‘18 어게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17 어게인’을 원작으로 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은 ‘모범형사’ 후속으로 오는 9월 7일 첫 방송된다.

 

<사진> ‘18 어게인’ 제공

이원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도매거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