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문화예술회관, 예술창작공간 ‘아트스페이스 남강’ 운영 시작

- 서부경남 시각예술분야 작가 4명 입주…8~12월 작품 활동

가 -가 +

우용희
기사입력 2020-08-04 [16:52]

▲ 지난 3일 예술창작공간 입주 관련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이영실 경상남도 의원(왼쪽 세 번째)과 조형호 경상남도 문화예술과장(왼쪽 네 번째), 강동옥 경남문화예술회관장(왼쪽 첫 번째)이 ‘아트스페이스 남강’ 앞에서 입주 작가들과 예술창작공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경남도

[무도매거진-우용희기자]

경상남도문화예술회관(관장 강동옥)이 예술창작공간 ‘아트스페이스 남강’ 운영을 시작한다. 예술창작공간 ‘아트스페이스 남강’은 경남도내 예술가들이 재정적 부담을 덜고 창작에 몰입할 수 있게 하고자 조성되었다.

 

‘아트스페이스 남강’은 진주시 칠암동 문화예술회관 부지 내에 맞춤형 컨테이너 2개동으로 조성되었다. 조유주(한국화), 정경섭(서양화), 김미선(공예), 문미순(서양화) 등 서부경남 시각예술분야 작가 4명이 8월부터 입주하여 작품 활동을 펼치며, 1개 공간에 2명이 입주하여 교차로 사용하게 된다.

 

경남도는 지역 작가들에 창작공간 제공으로 문화예술복지를 실현하고, 시각 예술 활동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입주 작가들은 12월까지 작품활동을 한 후, 작품발표를 통해 향후 지속 가능성을 모색한다.

 

경남문화예술회관은 지난 7월 10일 위탁운영과 관련하여, 재단법인 경남문화예술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은 같은 달 18~24일 입주 작가를 모집하여 31일 작가 선정을 완료했다.

 

지난 3일에는 예술인복지서부센터에서 이영실 도의원, 조형호 경남도 문화예술과장, 강동옥 경남문화예술회관장, 입주 작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술창작공간 입주 관련 간담회가 진행되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작가 개인 창작 및 커뮤니티 활동 △작품판매 및 체험활동 등 주민참여 프로그램 △창작활동 성과전시 등 운영프로그램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강동옥 경남문화예술회관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예술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예술창작공간이 경남도내 예술가들의 창작활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더불어 앞으로 이런 예술창작공간이 많이 생겨서, 청년작가들이 재정적인 부담을 덜고, 창작활동에 매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우용희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무도매거진. All rights reserved.